"만난 남자 절반이.." 인기 걸그룹 멤버가 까발린 충격적인 전남친 행동

Follow Me

250x250
반응형
728x90
반응형
728x170

작년 5월 스페셜 DJ로 나왔던 전효성은 연인 간 바람에 대한 설문조사를 언급한 적이 있습니다. 조사에 따르면 연애 했던 10명 중 3명은 연인의 바람으로 이별을 경험한 적 있다고 밝혔는데요. 이 결과를 본 전효성은 "저는 헤어짐의 이유 한 40%가 바람이었던 것 같아요."라고 고백했습니다. 

 



문자에서 "자기야" 문자 발견

전효성은 비슷한 내용으로 MBC 예능 '라디오스타'에서도 언급한 바 있습니다. 2020년 6월 17일 방송을 통해서 남자친구가 자신과 사귀면서 바람을 피웠던 사건을 공개했는데요. 한번은 "나랑 있을 때 하도 메신저를 하길래 메시지를 목격한 적이 있다"며 주고 받은 문자에는 '자기야'라고 적혀 있었다고 합니다. 



이에 대해 묻자 전 남친은 "게임을 같이 하는 사이인데 닉네임이 자기다"라고 어설픈 거짓말을 했다고 하는데요. 그래서 전효성이 전화해보자고 했더니 못하게 했다고 합니다. 처음 연인의 바람을 경험했을 때는 용서한 적도 있다고 했습니다. 그러나 "남자친구와 그 사람이 같이 있는 모습이 계속 떠올라 그 전으로는 돌아갈 수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결국 바람둥이 감별법 생겼다"

이 일화를 접한 누리꾼은 "진짜 공감간다", "전효성을 두고 바람을 피우는구나"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연애할 때 4~50%는 바람으로 끝났다"고 밝힌 그는 이후 "다른 여자에게 대하는 걸 보면 나쁜 남자라는 걸 알겠더라. 모든 사람에게 열어두는 사람이 있고 나에게만 잘해주는 사람이 있더라"라며 바람둥이 감별법에 대해 밝혔습니다. 


"비혼으로 살아야할까요"

JTBC 예능 프로그램 '오늘의 운세'에서는 사주 자체에 '남편 복'이 없어 걱정이라고 밝히기도 했는데요. "평생 비혼으로 사는 게 제 연예인 인생에서 더 나은 길인가요"라는 고민을 털어놓기도 했습니다. 관상가는 "비혼이나 독신의 상은 아니다. 다만 연애에 너무 몰입하지 말라"라고 조언하기도 했는데요. '똥차 컬렉터'라는 슬픈 별명을 가지게 된 그녀. 앞으로는 행복한 연애를 할 수 있길 바라봅니다.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세로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