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라이 안티팬이 유재석에게 막말하자, 나경은이 정색하면 날린 한마디

Follow Me

250x250
반응형
728x90
반응형
728x170

지나가던 팬이 유재석에게 말도 안되는 요구를 하자, 그의 아내 나경은이 정색을 하며 날린 한마디가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모 커뮤니티 사이트에서 “유재석 만났는데 이런 사람인지 몰랐음”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되어 이 사실이 알려진 것인데요.

이 게시물을 올린 작성자가 모 백화점 빈폴 매장에서 유재석과 나경은을 만나, “저 이 옷이 마음에 들어서 그런데요. 하나만 사주시면 안될까요?”라는 요구를 했다고 합니다.

유재석이 갑자기 표정을 굳히면서 “아, 그건 좀 곤란한데요”라고 발언해 작성자 A씨가 “티비에서는 통 크게 잘 쏘고 음식 잘 사주면서 막상 카메라 안 돌아가니까 확 변함;;;”이라는 부연설명까지 덧붙였습니다.

여기서 작성자 A씨가 멈추지 않고, “아이~ 왜요~ 와이프 옷 하나 사면서 제 꺼도 하나만 사주세요! 네?!”라며 계속해서 구걸을 했습니다. 결국 유재석과 나경은이 자리를 뜨자, 작성자 A씨의 돈으로 옷을 구매했다고 하는데요.

작성자 A씨가 주차장으로 내려가자, 유재석과 나경은이 빈폴 종이가방과 샤넬 종이가방을 메고 있었다며 “쫌생이같다”는 비하 발언까지 일삼았습니다.

게다가 “샤넬 적어도 100만원은 넘을 텐데 그거 살 돈으로 조금만 나눠서 사줄 수도 있는 거 아님?”이라는 글까지 적어둔 것인데요.

나경은도 A씨를 발견했는지, “아, 진짜 뭐 그런 사람이 다 있어.”라고 말하며 주차장을 떠났다는 목격담이 작성되어 있었습니다.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이에 대해, “죽X 안 때린 것만 해도 천사임”, “유재석이 얼마나 천산데….”, “어떤 세상을 살면 저딴 개념으로 살았던 걸까”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세로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