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시바견을 입양했는데, 아무래도 강아지 대신 드릴이 온 것 같아요..."

Follow Me

250x250
반응형
728x90
반응형
728x170

 

 

개구쟁이 시바견을 입양한 주인이 진지하게 고민을 털어놔 폭소케 했다.

 

이러한 사실은 입양하기 전에는 몰랐는데,

 

집에 와 보니 치명적인 단점(?)을 알게 됐다고 주인은 고백했다.

 

그가 말하는 단점은 딱 하나였다. 녀석의 정체가 바로 강아지가 아니라 드릴(!)이라는 것이다

 

이 황당한 사연은 과거 한 트위터 계정을 통해 공개돼 화제가 됐다.

 

시바견 한 마리를 입양한 그는 시도 때도 없이 온몸을 터는 녀석 때문에 웃음이 터졌다.

 

수시로 주인 앞에서 몸을 털고 빙빙 돌리면서 장난을 치는 ‘장꾸’ 시바견이었다.

 

 

 

 

 

이 모습을 가만히 보던 주인은 사진으로 증거를 남겨 온라인에 공개했다.

 

그는 “저는 분명히 시바견을 입양했는데, 강아지가 아니라 드릴이 온 것 같다”고 전했다.

 

그가 공개한 사진을 보면, 까만 코를 중심으로 빠른 속도로 빙빙 돌아가는 시바견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네티즌들은 시바견을 ‘드릴’에 비유한 주인의 말을 듣고서 웃음을 참지 못했다.

 

그리고  “지금 웃을 때가 아니다. 도대체 이 드릴을 어떻게 끄는 거냐. 드릴이 꺼지질 않는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드릴이 나를 향해 오고 있어요…

 

이제 모든 게 끝난 건가…”라면서 요즘 근황까지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 강아지는 온라인에서 ‘드릴 시바견’으로 불리면서 유명세를 탔고,

 

지금까지도 온라인에서 회자될 만큼 폭발적인 인기를 한몸에 받았다.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세로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