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트판 레전드 - 식탐때문에 결국 파혼합니다

Follow Me

250x250
반응형
728x90
반응형
728x170



 

 

안녕하세요
3년 정도 연애하고 내년 봄에 식올릴 예정이었던 평범한 20대 후반 여자입니다.
먼저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전 파혼합니다.
물론. 이것말고도 다른 자잘한 이유는 많지만 정말 솔직하게 말해서 식탐문제가 제일 컸습니다.
다른건 다 참아도 드럽고 치사하게 먹는걸로 빡치게 만드는 남자와 제 남은 삶을 함께한다는것은 미친짓이라는 생각이 문득 들었고 결국 일이 이렇게 됐네요.
아무튼 막상 글로 옮기려니 다 생각은 안나지만 짤막 짤막하게 에피소드 전해드립니다.
음슴체 ㄱ

1. 굽* 치킨 계란
굽*치킨 오리지널(?) 시키면 구운계란이 한개만 딸려나옴
치킨왔다~하고 손씻으러 간사이 지가 까서 다쳐먹고없음
이새끼랑 사귀고 나서 굽*치킨 구운계란 단한번도 먹어본적없음
한달에 한두번꼴로 매달 시키는데도.
물론 그거부터 쳐드시고 바로 나머지 치킨을 지가 싹쓸이함
지혼자 다 쳐먹고는 아 배부르다 배안불러? 배터지겠다를 두어번 반복함
이걸로 매달 싸움


2. 원할머* 보쌈 계란
보쌈 커플세트 자주시켜먹는데 비빔국수가 포함돼있음
비빔국수 역시 마찬가지로 안에 계란 반조각이 딱 한개있음
포장지 뜯자마자 내가 섞을께~ 하고 섞는둥 마는둥하면서 계란 지입에 쏙쳐넣음
한번은 나도 계란좋아한다고 진짜 드럽고 치사해서 안먹는다하고 가방싸들고 집에감
이후로 한 몇번 계란 먼저 주는척하더니 다시 도돌이표됨

3. 맥도날* 세트메뉴
햄버거는 고이 모셔두고 감자튀김부터 무슨 전쟁난것마냥 다쳐먹음
두손으로 잡아서 한움큼씩 쥐고 먹음
몇번 그러는거 속으로 그래, 감자튀김 많이먹으면 살찌니까 그냥 먹게 냅두자 하고
연애초반땐 넘겼음. 근데 이게 가면갈수록 더 꼴보기싫고 짜증나고 해서
감튀 나오면 내꺼 따로 챙겨둠. 근데 너 그거 다먹을수있어? 배안불러? 다못먹음나줘~ ㅇㅈㄹ
너 요즘따라 살찐거같은데.. 다이어트한다 하지 않았어? 이말 듣다듣다 짜증나서 그냥 줌

4. 치즈 닭갈비
치즈 닭갈비 시켰는데 위에 치즈있는부분만 쏙쏙 골라쳐먹음
하도 짜증나서 야!!! 니입만 치즈쳐먹는 입이냐!!!!! 하고 걍 나옴
웃긴건 나중에 알았지만 난 집에 먼저 가고 지는 혼자 끝까지 쳐먹었다고함

5. 스팸들어간 김치찌게
김치찌게에 스팸넣고 끓여줌. 예상했듯 스팸만 골라서 지혼자 먼저 다 쳐먹음
난 스팸 딱한조각 먹음. 한통을 다 넣었는데.

6. 김밥 꼬다리(?)
참치김밥 치즈김밥 일반 김밥 한줄씩 시키고 치즈 라볶이 시킴
돼지새끼 쳐먹는 순서 -> 김밥 꼬다리(끝부분)만 지가 다 우걱우걱 쳐먹고, 치즈라볶이에 치즈만 쏙골라 먹고, 떡은 빼고 라면만 쏙골라서 뻥안치고 5분 만에 다 쳐드심
진짜 빡쳤는데 아무말안하고 난 그대로 김밥세줄 치즈라볶이 시킴
이렇게 많은데 왜또시키냐고, 돈아깝다고 ㅈㄹ하는거 니입만 입이고 내입은 입도아니냐고
고래고래 소리지르다가 쫓겨날뻔함 (김천 아주머니 죄송해요 ㅠㅠ)

7. 꼬막무침
전 꼬막무침이라면 자다가도 벌떡 깰 정도로 좋아함. 물론 그 돼지새끼도 이 사실을 세상 그 누구보다 잘 알고있음. 하루는 엄마가 오랜만에 꼬막무침해서 집으로 가져다줌. 근데 그날 아파서 하루종일 누워있었음. 병문안 온다해서 들여보내놓고 난 약먹고 잠든사이, 그 많은 꼬막무침을 혼자 다쳐먹음. 나 그날 울었음. 꼬막무침 자기가 사다준다고 왜그러냐고 아파서그러냐고 날 미친년으로 몰아가는것같아서 헤어지자고 했지만 결국 다시 사겼음 (내가 미쳤지... 그날 끝냈어야하는건데)

8. 오징어파전
오징어 파전에 오징어있는 부분만 지가 다~~~~골라쳐먹음.

등등... 사건이 너무너무 많은데 다 기억이 안나네요.. 기억하고싶지도 않고요.
연애초반때는 거의 다 그냥 넘겼어요. 진짜 좋게생각해서 자동다이어트된다고 최면걸었구요
특히나 첨엔 약간 장거리여서 밥 같이 먹을날도 많지 않았는데
사무실 옮기면서부터 저녁을 거의 매번 같이 먹거든요 주말포함
진짜.. 더이상은 못하겠네요
먹는걸로 싸우는거 자체도 웃기고, 매번 열내야 하는것도 사람 미칠것같고
더 큰 문제는 제가 화내면 절 이상한 사람 취급하는 그 뉘앙스에요
요즘 스트레스 많이 받냐, 컨트롤이 안돼서 큰일이다 이런식이에요
이거땜에 감정조절이 안되요 같이 밥먹을시간되면 가슴이 답답하고 토할거같고...
괜히 내 음식 지켜야한단 생각에 심장이 두근두근거려요 정말 농담아니라 ㅡㅡ
심각한거 맞죠...?

주변엔 이런걸로 파혼한단 소리 못했어요
이거 당해본사람만 알거에요..
저 사실 계란 먹어도 그만 안먹어도 그만이에요
계란은 물론이고 닭갈비 위 치즈 안먹어도 되요
근데 정말 사랑하고 아끼는 사람이면 먼저 먹이고 싶고 챙기고 싶은게 정상아닌가요?
못먹고 사는 시대는 지났잖아요
이걸로 대화도 많이해봤고, 나좀 챙겨주라, 내가 너를 챙겨주는만큼은 바라지도 않는다
어르도 달래도 보고 부탁도 하고 사정도하고 울고불고도 해봤고 화도 내봤고
전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합니다...

어떻게 마무리 짓죠?

이글 읽은 모든 분들 하는일 다 잘되시고 행복하시고 저처럼 돼지새끼 안만나시기를 기원합니다
끝!

--------------------------------------

와우...진짜 자고일어났더니 댓글이 어마어마하네요 어제 마지막으로 달린게 열댓개였는데

아무튼 뭐 자작이라는 분들도 계시고 그러네요. 네 압니다 자작인것처럼 어마어마한 언빌리버블 판타스틱 돼재새끼죠...

그리고 그런걸 알면서도 어떻게 3년이나 사겼냐 하시는분들... 알아요 제가 제일 병신 상병신이죠 사랑에 눈이 멀면 이렇게 병신이 된다는걸 3년동안 모르고 살았던거겠죠...

정말 신기하게도, 연애 초반때는 그 모든게 다 이뻐보였어요 귀여워보이고 많이 먹어서 뿌듯하고 기분좋고 보기좋고... 일부러 제가 내꺼두 먹어 하고 줬었구요. 전 원체 식탐이 전혀 없는 사람이기도 했구요. 근데 이돼지땜에 없던 식탐이 생길것 같네요.

틈만 나면 등장하는 문장... "이것만 아니면 정말 완벽한 사람이에요" 라는 말 있죠? 판에 수많은 글들 보면서 와... 진짜 한심하다.라고 생각했는데 그게 바로 저였어요. 다른 부분에 있어서 아주 부지런하고 성실한 돼지새끼입니다. 더 건강한 돼지로 거듭나기 위해 운동도 꾸준히 했었고 그만큼 먹는것도 어마어마했었지만 누가 많이먹는다고 뭐라합니까? 배려가없다고 배려가...

뭐~ 어짜피 다~~~ 끝난마당에 그 돼지의 다른 장점을 말해봐야 구질구질하기만 하니 더 설명하진 않겠습니다
공감해 주신분들 너무 감사드리고 행복하세요 ^.^ 1시간 반만 있음 점심시간인데 식사 맛있게 하시구요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세로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